2020.01.27 (월)

  • 흐림속초6.7℃
  • 흐림6.9℃
  • 흐림철원5.8℃
  • 흐림동두천6.6℃
  • 흐림파주7.0℃
  • 흐림대관령-0.3℃
  • 비백령도7.0℃
  • 비북강릉6.3℃
  • 흐림강릉7.0℃
  • 흐림동해7.5℃
  • 비서울6.6℃
  • 흐림인천7.3℃
  • 흐림원주5.6℃
  • 흐림울릉도6.2℃
  • 비수원6.6℃
  • 흐림영월4.4℃
  • 흐림충주4.0℃
  • 흐림서산6.0℃
  • 흐림울진8.4℃
  • 비청주5.1℃
  • 비대전4.5℃
  • 흐림추풍령3.1℃
  • 흐림안동5.9℃
  • 흐림상주4.6℃
  • 비포항7.6℃
  • 흐림군산4.7℃
  • 비대구5.8℃
  • 비전주5.0℃
  • 비울산5.8℃
  • 비창원4.3℃
  • 비광주5.9℃
  • 비부산4.8℃
  • 흐림통영4.8℃
  • 비목포4.3℃
  • 비여수5.8℃
  • 흐림흑산도5.7℃
  • 흐림완도7.2℃
  • 흐림고창5.2℃
  • 흐림순천4.8℃
  • 비홍성(예)4.8℃
  • 비제주8.6℃
  • 구름조금고산8.3℃
  • 구름많음성산7.2℃
  • 흐림서귀포10.0℃
  • 흐림진주4.8℃
  • 흐림강화6.9℃
  • 흐림양평6.2℃
  • 흐림이천5.0℃
  • 흐림인제5.9℃
  • 흐림홍천6.6℃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3.8℃
  • 흐림제천3.9℃
  • 흐림보은3.6℃
  • 흐림천안5.4℃
  • 흐림보령4.8℃
  • 흐림부여4.8℃
  • 흐림금산4.3℃
  • 흐림부안5.2℃
  • 흐림임실3.8℃
  • 흐림정읍4.6℃
  • 흐림남원5.0℃
  • 흐림장수2.5℃
  • 흐림고창군4.8℃
  • 흐림영광군4.9℃
  • 흐림김해시4.4℃
  • 흐림순창군5.2℃
  • 흐림북창원4.4℃
  • 흐림양산시5.1℃
  • 흐림보성군6.4℃
  • 흐림강진군6.7℃
  • 흐림장흥6.3℃
  • 흐림해남5.8℃
  • 흐림고흥5.2℃
  • 흐림의령군5.8℃
  • 흐림함양군4.4℃
  • 흐림광양시5.8℃
  • 흐림진도군6.2℃
  • 흐림봉화5.0℃
  • 흐림영주5.8℃
  • 흐림문경5.1℃
  • 흐림청송군4.8℃
  • 흐림영덕6.0℃
  • 흐림의성6.5℃
  • 흐림구미5.9℃
  • 흐림영천6.3℃
  • 흐림경주시5.6℃
  • 흐림거창3.7℃
  • 흐림합천5.2℃
  • 흐림밀양5.9℃
  • 흐림산청4.3℃
  • 흐림거제5.4℃
  • 흐림남해5.4℃
[김성윤 칼럼] 양보와 염치의 미덕으로 2019년을 마무리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김성윤 칼럼] 양보와 염치의 미덕으로 2019년을 마무리하자

김성윤 이사장.png
▲김성윤 박사 / (사)충남포럼 이사장.

[공주일보] 국가를 영어로 리퍼브릭 (Republic) 또는 콤온 웰스(Commonwealth)라고 한다.  

 
우선 리퍼브릭이란 어원을 살펴보면 리퍼브릭(Republic)은 라틴어의 레스 퍼브리카(Res publica)에서 유래 되었다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레스(Res)는 물건이라는 뜻이다. 그리고 퍼브리카(publica)는 공적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말로 리퍼브릭이라는 말은 ‘공적인 물건’이라는 뜻이 된다. 공적인 물건은 불특정 다수인 ‘공공의 것’을 의미하게 되었다.
 
이로 미루어 보면 국가는 한 개인의 사유물이 아니다. 또한 한정당의 소유물도 아니다. 한 단체나 계급의 도구가 되어서는 더더욱 안 된다.
 
국가는 공적인 것이요, 국민 전체의 소유물이다. 나라는 어느 개인의 나라가 아닌 국민 모두의 나라다. 공화제(共和制, Republic)는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 정치체제이다.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는 것은 국가의 힘 즉 권력은 모든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어로 퍼브릭과 다른 국가를 의미하는 말이 컴온웰스(Commonwealth)가 있다.
 
여기서의 컴온은 공동이라는 뜻이요, 웰스는 제산이라는 말이다. 따라서 나라는 국민의 공동 재산이다. 그러므로 국가는 어느 개인의 재산이 될 수 없다. 어느 세력이나 어느 집단만의 재산은 더더욱 되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나라는 국민의 공동 재산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 공동 재산을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 리퍼브릭 오브 코리아 (Republic of Korea)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분데스리퍼브릭 도이치란트 (Bundesrepublik Deutschland)는 독일 연방공화국을 의미 한다. 이는 대한민국도 독일도 국가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나오는 민주주의 공화국을 선포하고 있다.
 
우리나라 헌법 1조1항에 명시된 ‘대한민국은 민주주의공화국(Republic of Korea)'이다. 그리고 2항에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되어 있다.
 
중국의 고전 육도삼략 이라는 책에도 위에서 말했던 것과 같은 내용이 있다. 태공이 말하기를 "천하는 한사람의 천하가 아니다. 곧 천하 사람의 천하다. 나라는 한사람이나 한 집단 또는 한 계급의 나라가 아니요, 온 천하 사람들의 천하다"라는 말이 '천하비일인지천하 천하지천하(天下非一人之天下 天下之天下)'로 나와 있다.
 
여기서 말라는 국가는 국민들이 사는 집이요, 나라는 온 계례의 성전이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온갖 비극이 있다. 그 중에서 제일 큰 비극을 두 가지만 들라고 한다면 필자는 단언컨대 그 중 하나는 부모가 없는 고아를 지적할 것이요, 다른 하나는 나라가 없는 한국인이 되는 것이다.
 
어린이는 부모가 없으면 버림받은 생명이나 마찬 가지이다. 마찬가지로 국민은 나라가 없으면 온갖 인권을 유린당하기에 죽은 목숨이나 마찬 가지이다. 우리는 일제 식민지시대에 일본인에게 국토와 주권과 재산을 빼앗긴바 있다.
 
자유를 빼앗기고, 권리를 빼앗기고, 말을 빼앗기고, 글자를 빼앗기고, 우리의 얼과 정신까지 내 놓아야 되었다. 이 같은 슬픔보다 더 큰 슬픔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왜 나라를 일본에 빼앗겨야 되었는가? 그 이유는 국민이 주인 노릇을 못했기 때문이다.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가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우리는 국민 된 도리와 책임을 다해야 한다. 용기로서 나라를 지키고 근면과 성실로서 나라를 발전시켜야 된다. 정성으로서 나라를 사랑하지 않으면 어느 날 우리가 사는 나라는 멸망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
 
우리는 독립정신, 책임정신, 적극적인 정신을 함양해야 된다. 모든 국민은 남한테 의지하지 말고 나의 힘으로 살아가는 정신을 배워야 한다.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자기 생활과 운명을 개척해야 한다. 쉬지 않고 스스로를 단련시키고 강화해야 한다.  
 
주역에서도 자강불식이 나오는데 자강은 스스로를 굳세게 하는 것이요, 불식은 쉬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다.
 
이것이 자주 인이요, 독립정신이다.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고 하지만 진정 주인노릇을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주인 된 만큼의 자기의 의무와 염치와 도리를 다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국가로부터 받는 혜택은 꼭 필요한 사람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2019년을 양보와 염치의 미덕으로 마무리하자.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