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속초7.4℃
  • 맑음3.3℃
  • 맑음철원2.5℃
  • 맑음동두천2.7℃
  • 맑음파주2.6℃
  • 맑음대관령3.1℃
  • 맑음백령도5.2℃
  • 맑음북강릉7.5℃
  • 맑음강릉8.9℃
  • 맑음동해6.8℃
  • 맑음서울4.0℃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4.5℃
  • 구름많음울릉도8.1℃
  • 맑음수원5.1℃
  • 맑음영월4.7℃
  • 맑음충주4.2℃
  • 맑음서산6.2℃
  • 맑음울진7.8℃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7.1℃
  • 맑음추풍령5.9℃
  • 맑음안동6.4℃
  • 맑음상주8.2℃
  • 맑음포항9.4℃
  • 맑음군산6.3℃
  • 맑음대구8.4℃
  • 맑음전주6.8℃
  • 맑음울산9.6℃
  • 맑음창원7.7℃
  • 맑음광주8.2℃
  • 맑음부산11.6℃
  • 맑음통영10.5℃
  • 맑음목포6.4℃
  • 맑음여수8.9℃
  • 구름많음흑산도7.9℃
  • 맑음완도10.6℃
  • 맑음고창6.7℃
  • 맑음순천8.8℃
  • 맑음홍성(예)5.1℃
  • 맑음제주11.4℃
  • 맑음고산10.5℃
  • 맑음성산10.7℃
  • 맑음서귀포13.6℃
  • 맑음진주9.7℃
  • 맑음강화4.8℃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4.8℃
  • 맑음인제4.5℃
  • 맑음홍천4.7℃
  • 맑음태백5.1℃
  • 맑음정선군5.4℃
  • 맑음제천4.4℃
  • 맑음보은7.1℃
  • 맑음천안5.6℃
  • 맑음보령6.0℃
  • 맑음부여6.4℃
  • 맑음금산7.1℃
  • 맑음부안7.4℃
  • 맑음임실7.3℃
  • 맑음정읍5.8℃
  • 맑음남원8.1℃
  • 맑음장수6.3℃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7.2℃
  • 맑음김해시9.7℃
  • 맑음순창군8.1℃
  • 맑음북창원6.8℃
  • 맑음양산시10.5℃
  • 맑음보성군10.6℃
  • 맑음강진군9.8℃
  • 맑음장흥9.8℃
  • 맑음해남8.9℃
  • 맑음고흥9.2℃
  • 맑음의령군10.2℃
  • 맑음함양군9.9℃
  • 맑음광양시9.7℃
  • 맑음진도군8.8℃
  • 맑음봉화5.9℃
  • 맑음영주6.0℃
  • 맑음문경8.7℃
  • 맑음청송군6.4℃
  • 맑음영덕8.8℃
  • 맑음의성7.5℃
  • 맑음구미8.9℃
  • 맑음영천8.9℃
  • 맑음경주시8.8℃
  • 맑음거창8.7℃
  • 맑음합천9.1℃
  • 맑음밀양9.7℃
  • 맑음산청9.4℃
  • 맑음거제9.5℃
  • 맑음남해8.3℃
강훈식 의원, ‘민식이법’ 발의‥스쿨존 사고 시 징역 3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강훈식 의원, ‘민식이법’ 발의‥스쿨존 사고 시 징역 3년↑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과속단속카메라 의무설치

1e7258f5fcbf9b513b134ff8c181b37b_cEFM9lk9LszW3fvMAddEgK.jpg

 

[공주일보] 지난달 11일 아산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9살 어린이가 교통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를 일으켜 피해자가 사망했을 경우 가중 처벌하고, 어린이 보호구역에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를 의무화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강훈식 의원은 지난 11일,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피해자 故김민식군의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며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강화와 사고 발생 시 처벌 강화를 요청하는 글을 썼다. 해당 청원은 13일 현재 5만3000여명이 동의했다.
 
강 의원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를, 특가법 개정안에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사망 발생시 3년이상 징역, ‘12대 중과실’ 교통사고 사망 발생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아 ‘민식이법’이라는 이름으로 대표발의했다.
 
故김민식군의 유족은 강 의원과 함께 13일 국회에서 ‘제2의 민식이’가 생기지 않도록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와 ‘민식이법’ 통과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족은 기자회견에서 “민식이가 다시 돌아올 수는 없지만, 다시는 우리나라에서 안전을 보장받지 못해 꿈도 펼쳐보지 못한 채 하늘나라로 떠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청원 참여와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국민의 안전, 특히 어린이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이자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민식이법’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어린이들이 안전한 나라에서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