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2.5℃
  • 구름많음8.5℃
  • 구름조금철원9.2℃
  • 구름많음동두천10.8℃
  • 구름많음파주9.1℃
  • 구름조금대관령6.8℃
  • 맑음백령도13.5℃
  • 맑음북강릉12.2℃
  • 맑음강릉13.7℃
  • 맑음동해12.6℃
  • 맑음서울13.9℃
  • 맑음인천15.2℃
  • 맑음원주10.8℃
  • 맑음울릉도13.6℃
  • 맑음수원11.8℃
  • 구름많음영월9.5℃
  • 구름조금충주9.1℃
  • 구름많음서산9.9℃
  • 맑음울진12.4℃
  • 맑음청주13.3℃
  • 구름많음대전12.3℃
  • 구름많음추풍령9.8℃
  • 맑음안동11.5℃
  • 구름조금상주10.2℃
  • 맑음포항14.9℃
  • 구름많음군산12.6℃
  • 맑음대구13.0℃
  • 구름많음전주14.6℃
  • 맑음울산13.5℃
  • 구름많음창원16.0℃
  • 맑음광주14.3℃
  • 맑음부산16.2℃
  • 구름조금통영16.6℃
  • 구름조금목포15.3℃
  • 구름많음여수17.3℃
  • 맑음흑산도14.9℃
  • 구름조금완도14.9℃
  • 구름많음고창12.3℃
  • 흐림순천11.5℃
  • 안개홍성(예)8.9℃
  • 맑음제주16.9℃
  • 맑음고산17.5℃
  • 맑음성산16.4℃
  • 구름많음서귀포17.0℃
  • 구름조금진주13.8℃
  • 맑음강화11.6℃
  • 구름많음양평10.3℃
  • 맑음이천9.2℃
  • 구름조금인제9.9℃
  • 구름많음홍천10.1℃
  • 구름조금태백9.1℃
  • 구름많음정선군10.8℃
  • 구름조금제천6.8℃
  • 구름많음보은8.4℃
  • 맑음천안9.5℃
  • 구름조금보령13.1℃
  • 구름많음부여10.0℃
  • 구름많음금산8.0℃
  • 구름많음부안13.6℃
  • 흐림임실12.5℃
  • 구름많음정읍14.4℃
  • 구름많음남원11.7℃
  • 흐림장수8.3℃
  • 구름많음고창군12.3℃
  • 구름많음영광군11.6℃
  • 맑음김해시15.2℃
  • 구름많음순창군11.3℃
  • 맑음북창원12.3℃
  • 맑음양산시14.2℃
  • 구름많음보성군12.2℃
  • 흐림강진군12.5℃
  • 흐림장흥11.7℃
  • 구름많음해남10.2℃
  • 맑음고흥10.7℃
  • 맑음의령군12.0℃
  • 맑음함양군8.8℃
  • 구름조금광양시16.8℃
  • 맑음진도군16.3℃
  • 구름조금봉화9.2℃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9.5℃
  • 구름조금청송군10.9℃
  • 맑음영덕13.0℃
  • 구름많음의성9.6℃
  • 맑음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0.8℃
  • 맑음경주시12.6℃
  • 맑음거창9.3℃
  • 맑음합천12.1℃
  • 맑음밀양11.9℃
  • 맑음산청11.1℃
  • 구름조금거제15.4℃
  • 흐림남해17.6℃
아산시 공무원 뿔났다..."이래도 기자라고 해야 하는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아산시 공무원 뿔났다..."이래도 기자라고 해야 하는가?"

아공노, 아산지역 모 인터넷신문기자 A씨 규탄 성명서 발표

[공주일보]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아공노)이 23일 아산지역의 한 인터넷신문기자 A씨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공노는 성명서를 통해 “주취 소란을 일으킨 기자 A씨가 추석을 앞두고 또 다시 비서실 직원에게 욕설하고 녹차가 담긴 종이컵을 던지는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당직실 주취소란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우리에게 했던 사과와 약속을 벌써 잊었단 말인가? 경찰에 연행당한 날에도 무슨 낯짝으로 뭘 잘했다고 당직실에 전화해서 폭언과 욕설을 하는가? 어찌 그렇게 하고도 기자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맹 비난했다.
 
특히 “악성민원인의 엄중한 처벌을 원하는 아산시공무원의 서명부를 경찰서에 전달하여 법이 허용하는 모든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할 것"이라며 " 도내 공무원단체를 비롯해 공노총, 시군구연맹에 사례를 전파해 악성민원인이 어디에서도 기자신분을 이용하여 갑질하지 못하도록 대응할 것이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시집행부는 시장이 중심이 되어 적극적인 법적대응에 앞장서고, 언론인으로 어떠한 대우와 응대를 하지 말고, 이번 악성민원인을 대응하는 구체적인 시스템을 수립해줄 것을 요구하며, 지역언론인은 동조나 옹호하지 않는 것을 넘어, 악성민원인이 지역언론계에서 퇴출되도록 이슈화하여, 더 이상 양심있는 언론인을 욕되게 하지 않게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통해 우리의 실추된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하고,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지역 기자 A씨의 퇴출을 위해 시집행부와 지역언론인이 동참할 것을 요구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기자 A 씨는 “만취해 기억은 잘 없으나 당직실에서 차를 한잔 마시고 나오는데 오전 7시경 비서실 직원들이 시장실로 올라가기에 따라갔었다. 두 명중 술을 마셨다는 한 명이 짜증내며 깐족거려서 찬 녹차를 나도 모르게 뿌린것 같고 경찰이 다녀갔다”면서 “공무원들만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저도 당직공무원에게 협박받은적도 있고 쌍방폭행건이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원인없는 결과는 없는법인데, 노조는 공무원 잘못은 언급치 않고 본인에 대한 잘못만 부각시키려는것은 정당치 못하다고 보여진다"면서 "술에 취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선량하고 열심히 일하시는 공무원께 미안하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