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2.5℃
  • 구름많음8.5℃
  • 구름조금철원9.2℃
  • 구름많음동두천10.8℃
  • 구름많음파주9.1℃
  • 구름조금대관령6.8℃
  • 맑음백령도13.5℃
  • 맑음북강릉12.2℃
  • 맑음강릉13.7℃
  • 맑음동해12.6℃
  • 맑음서울13.9℃
  • 맑음인천15.2℃
  • 맑음원주10.8℃
  • 맑음울릉도13.6℃
  • 맑음수원11.8℃
  • 구름많음영월9.5℃
  • 구름조금충주9.1℃
  • 구름많음서산9.9℃
  • 맑음울진12.4℃
  • 맑음청주13.3℃
  • 구름많음대전12.3℃
  • 구름많음추풍령9.8℃
  • 맑음안동11.5℃
  • 구름조금상주10.2℃
  • 맑음포항14.9℃
  • 구름많음군산12.6℃
  • 맑음대구13.0℃
  • 구름많음전주14.6℃
  • 맑음울산13.5℃
  • 구름많음창원16.0℃
  • 맑음광주14.3℃
  • 맑음부산16.2℃
  • 구름조금통영16.6℃
  • 구름조금목포15.3℃
  • 구름많음여수17.3℃
  • 맑음흑산도14.9℃
  • 구름조금완도14.9℃
  • 구름많음고창12.3℃
  • 흐림순천11.5℃
  • 안개홍성(예)8.9℃
  • 맑음제주16.9℃
  • 맑음고산17.5℃
  • 맑음성산16.4℃
  • 구름많음서귀포17.0℃
  • 구름조금진주13.8℃
  • 맑음강화11.6℃
  • 구름많음양평10.3℃
  • 맑음이천9.2℃
  • 구름조금인제9.9℃
  • 구름많음홍천10.1℃
  • 구름조금태백9.1℃
  • 구름많음정선군10.8℃
  • 구름조금제천6.8℃
  • 구름많음보은8.4℃
  • 맑음천안9.5℃
  • 구름조금보령13.1℃
  • 구름많음부여10.0℃
  • 구름많음금산8.0℃
  • 구름많음부안13.6℃
  • 흐림임실12.5℃
  • 구름많음정읍14.4℃
  • 구름많음남원11.7℃
  • 흐림장수8.3℃
  • 구름많음고창군12.3℃
  • 구름많음영광군11.6℃
  • 맑음김해시15.2℃
  • 구름많음순창군11.3℃
  • 맑음북창원12.3℃
  • 맑음양산시14.2℃
  • 구름많음보성군12.2℃
  • 흐림강진군12.5℃
  • 흐림장흥11.7℃
  • 구름많음해남10.2℃
  • 맑음고흥10.7℃
  • 맑음의령군12.0℃
  • 맑음함양군8.8℃
  • 구름조금광양시16.8℃
  • 맑음진도군16.3℃
  • 구름조금봉화9.2℃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9.5℃
  • 구름조금청송군10.9℃
  • 맑음영덕13.0℃
  • 구름많음의성9.6℃
  • 맑음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0.8℃
  • 맑음경주시12.6℃
  • 맑음거창9.3℃
  • 맑음합천12.1℃
  • 맑음밀양11.9℃
  • 맑음산청11.1℃
  • 구름조금거제15.4℃
  • 흐림남해17.6℃
[건강칼럼] 잦은 술 자리, 뾰족한 숙취해소 방법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건강칼럼] 잦은 술 자리, 뾰족한 숙취해소 방법은?

[공주일보] # 술자리라면 마다하지 않는 건장한 42세 직장인 주모 씨. 늘 각종 술모임으로 바쁜 일정을 보낸다. 술이라면 자신 있었건만 40줄에 들어선 후 종종 힘에 부친다는 생각이다. 다음 날 어김없이 찾아오는 숙취 역시 괴롭다. 여러 숙취해소 음료를 찾아 마셔봤지만 큰 도움은 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간 건강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이세환.png
▲ 이세환 교수 / 순천향대천안병원 소화기내과.

주 2회 이상 과음하는 고위험 음주율 14.2%

 
우리나라 성인의 음주율이 높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실시한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이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시는 월간 음주율은 62.1%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위험 음주율(1회 평균 음주량이 7잔(여자 5잔) 이상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분율)은 14.2%를 보였으며, 남성 2명 중 1명, 여성 4명 중 1명은 월 1회 이상 폭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빈속에 술, 알코올 링거주사 맞는 셈

술은 피할 수 없다면 슬기롭게 마셔야 한다. 일반적으로 적정 음주량은 술 종류에 관계없이 1주에 남성은 21잔, 여성은 14잔이다. 폭탄주는 알코올 도수가 체내 흡수에 가장 적당하게 맞춰져 있어 더 빨리 취한다.

특히 에너지 폭탄주는 카페인 효과로 실제보다 덜 취한 느낌이 들기 때문에 과음 또는 음주운전 등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안주를 먹기 전에 술부터 마시는 경우를 흔하게 볼 수 있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공복 음주는 알코올을 정맥에 주사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드시 식사 후에 술을 마시고, 음주하는 동안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지나치게 많은 양의 안주는 비만의 원인이므로 건강에 좋지 않다. 단백질, 비타민이 풍부한 안주를 적당히 먹어야 한다.
 
숙취해소 전문음료? 그냥 간기능 보조제

요즘은 숙취해소 약제, 음료들이 많이 대중화되어 있다. 이러한 제품들은 광고에서 숙취해소에 효과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정부에서는 간기능 보조제로 인정하고 있다. 다시 말해, 건강기능식품이든 의약품이든 숙취해소제로 허가된 제품은 없으며, 전부 임상적 근거가 빈약하다. 영국 전문지인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은 숙취해소제를 포함한 숙취해소법 대부분이 효과가 없다고 밝혔다.

간 기능이 증진되면 알코올로 인한 간세포 손상을 줄여주고, 알코올 대사에 도움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숙취를 신속하게 해소시키지는 못한다. 숙취해소 음료들의 성분을 살펴보면 고당분 음료에 생약 성분을 첨가한 수준으로 볼 수 있다.

알코올성 질환으로 하루 13명 사망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알코올 관련 질환으로 2017년 하루 평균 13명이 사망했다. 지속적인 음주는 알코올성 지방간, 알코올성 간염, 알코올성 간경변증, 간암 등의 간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중증의 알코올성 간염은 3개월 이내 사망률이 50%에 육박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알코올로 인한 합병증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혈액검사, 위내시경, 복부초음파 검사 등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국가암검진도 놓치지 않는 것이 좋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