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비21.4℃
  • 비백령도19.5℃
  • 비북강릉17.4℃
  • 비서울19.2℃
  • 비인천19.7℃
  • 흐림울릉도17.6℃
  • 비수원19.0℃
  • 비청주18.4℃
  • 비대전18.2℃
  • 비안동17.2℃
  • 비포항18.5℃
  • 비대구18.8℃
  • 비전주19.8℃
  • 비울산18.7℃
  • 비창원18.6℃
  • 비광주20.2℃
  • 비부산18.2℃
  • 비목포21.4℃
  • 비여수19.9℃
  • 비흑산도19.9℃
  • 비홍성(예)19.0℃
  • 흐림제주25.4℃
  • 흐림서귀포24.1℃
부여 찾은 이완구 전 총리 "정진석 5선 만들어 전국대표 선수로 키워달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부여 찾은 이완구 전 총리 "정진석 5선 만들어 전국대표 선수로 키워달라"

 

111.png

  

[공주일보] 충남 청양 출신으로 충남도지사, 3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를 지낸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0일 부여시장을 찾아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공주·부여·청양)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날 유세에서 이완구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 들어 충청권 홀대가 극심해 중앙 정치 무대에서 충청의 존재감이 완전히 지워져 버렸다”며 “충청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 정진석을 키워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이 국민을 상대로 실험정책으로 펼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나라를 말아먹고 국민들 피눈물 흘리게 만들 것이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을 보고 정직하게 이념적으로 매몰되지 않게 정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서 장관급이 18명인데 충청이 딱 한 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대구는 가는데 충청은 오지 않는다. 충청을 홀대하는 것”이라며 “충청도가 정치지도에서 없어져 버렸다. 옛날에는 김종필 총재님 계셨을 때만 해도 영남·호남·충청이었는데, 요즘은 중부권이라며 영남ㆍ호남ㆍ기타로 분류한다”며 분개했다.

 

3선 의원으로 원내대표를 거쳐 국무총리를 했던 이 전 총리는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진석 후보를 이번 총선을 통해 꼭 5선으로 세워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부여 주민들이 이완구를 만들어줬다. 이제 부여 사람들은 누구를 키워야 하느냐”라며 “정진석 후보를 5선으로 만들어서 당 대표도 하고 국무총리, 대권에도 도전할 수 있는 인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처럼 이 전 총리가 강조했듯 정진석 통합당 후보도 5선 국회의원이 되면 더 큰 힘으로 공주ㆍ부여ㆍ청양은 물론 충청과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제 남은 정치 인생을 모두 걸겠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날 정 후보는 “청양 출신이자 부여 국회의원 선배인 이완구 국무총리의 응원에 큰 영광과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김종필 총재님, 반기문 UN사무총장님, 이완구 총리님이 못다 이룬 꿈, 충남 유일 5선 의원이 되어 저 정진석이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또 정진석 후보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 3년의 경제파탄, 국론분열, 헌법가치 훼손에 책임을 묻는 선거다. 문재인 정권 심판해서 경제를 살리고 자유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도록 소중한 한 표를 부탁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오전 부여시장 지원유세에는 박찬주 전 육군 대장도 연사로 나서 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에서 박찬주 대장은 “정진석 후보는 유일하게 남은 충청의 인물이다. 정의롭고 대의(大義) 위하는 정진석 후보가 5선 되어 국회의장도 당대표도 해야 된다”고 호소했다. 박 대장은 “김근태 후보가 중대한 결심을 해서 보수가 결집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구독 후원 하기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