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속초8.1℃
  • 맑음4.1℃
  • 맑음철원3.3℃
  • 맑음동두천5.3℃
  • 맑음파주5.1℃
  • 맑음대관령1.1℃
  • 맑음백령도6.0℃
  • 맑음북강릉7.3℃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8.0℃
  • 맑음서울4.8℃
  • 맑음인천5.3℃
  • 맑음원주5.0℃
  • 구름조금울릉도7.9℃
  • 맑음수원6.2℃
  • 맑음영월5.1℃
  • 맑음충주5.4℃
  • 맑음서산7.2℃
  • 맑음울진9.0℃
  • 맑음청주6.2℃
  • 맑음대전6.9℃
  • 맑음추풍령4.8℃
  • 맑음안동4.3℃
  • 맑음상주7.4℃
  • 맑음포항8.2℃
  • 맑음군산6.6℃
  • 맑음대구8.2℃
  • 맑음전주6.5℃
  • 맑음울산8.3℃
  • 맑음창원7.9℃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10.2℃
  • 맑음통영9.1℃
  • 맑음목포7.1℃
  • 맑음여수8.6℃
  • 맑음흑산도9.1℃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
  • 맑음순천6.7℃
  • 맑음홍성(예)6.8℃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8.8℃
  • 맑음성산9.1℃
  • 맑음서귀포11.9℃
  • 맑음진주8.1℃
  • 구름조금강화6.4℃
  • 맑음양평6.7℃
  • 맑음이천6.0℃
  • 맑음인제1.9℃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2.3℃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4.8℃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6.5℃
  • 맑음부여7.2℃
  • 맑음금산4.8℃
  • 맑음6.7℃
  • 맑음부안8.1℃
  • 맑음임실5.1℃
  • 맑음정읍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3.6℃
  • 맑음고창군6.8℃
  • 맑음영광군7.4℃
  • 맑음김해시8.2℃
  • 맑음순창군5.3℃
  • 맑음북창원9.3℃
  • 맑음양산시9.1℃
  • 맑음보성군9.0℃
  • 맑음강진군8.1℃
  • 맑음장흥8.1℃
  • 맑음해남7.8℃
  • 맑음고흥7.0℃
  • 맑음의령군7.4℃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6℃
  • 맑음진도군8.7℃
  • 맑음봉화4.7℃
  • 맑음영주4.2℃
  • 맑음문경7.0℃
  • 맑음청송군5.1℃
  • 맑음영덕9.0℃
  • 맑음의성5.6℃
  • 맑음구미8.8℃
  • 맑음영천7.6℃
  • 맑음경주시7.9℃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8.0℃
  • 맑음밀양7.7℃
  • 맑음산청6.6℃
  • 맑음거제
  • 맑음남해9.2℃
2019 천안·아산을 빛낸 사람들 - 권구성짜박이손두부 대표 '권구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천안·아산을 빛낸 사람들 - 권구성짜박이손두부 대표 '권구성'

"나의 목표는 서민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다가가 성공하는 것"

[공주일보] CA미디어그룹 천안신문은 지난 한 해 동안 우리 지역을 아름답게 빛낸 분들을 자매지인 아산신문과 공동으로 천안과 아산지역에서 발굴한 인물의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엮어 보았다. 

 

교육, 농업, 사회, 문화, 체육 등 각 분야에서 선정되신 분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발간사, 축사를 시작으로 가나다 순에 의해 본보에 연재하고자 한다. 아무쪼록 여기 실린 모든 분들의 이야기가 용기를 주고 힘을 북돋아주는 자양분이 되기를 바랄 뿐이다. <편집자 주>
 

KakaoTalk_20191223_124214304.jpg

 
■ 천안의 백종원을 꿈꾸며
 
어려서부터 맛보기에 일가견이 있었고 스스로 절대미각이라 자부한다.
 
중앙시장 안에 개미식육점의 차남으로 공부보다는 아버지 심부름을 잘한 막내로 자랐고. 시장골목에서 어르신들에게 인사 잘하는 착한 청년으로 유명했다.
 
2004년 스물네살 되던 해에 호주로 유학을 다서 여러 가지 세계음식을 접했다. 귀국 후 부친의 권유로 2005년 천안시 원성동에 ‘풍년 순대국밥’을 창업했다.
 
양식요리사, 한식요리사 자격증도 있고, 어려서부터 만들어본 순대는 자신이 있었기에 무엇보다도 순대국밥에 들어가는 부산물을 공짜로 대주겠다는 아버지의 뒷바라지가 성공의 큰 몫을 했다.
 
창업 이래 지금까지 육수는 매일 공급되는 신선한 부산물로 매일 직접 끓인다. 아버지께서 공급해주시는 질 좋은 부산물로 마진을 줄일 수 있기에 팔고 남으면 반드시 버린다. 이것이 신선도 유지의 비결이다.
 
매출에 자신감이 붙자 내 이름을 건 ‘권구성 순대국밥’으로 간판을 바꾸었다.
 
“내 식당이니 내 이름을 걸겠다”는 게 단순한 이유였는데 '권구성 짜박이손두부'로 이어지면서 내 이름이 브랜드가 되었다.
 
지금은 ‘권구성 순대국밥’이 천안과 아산, 평택·오산 등에 8개의 체인점이 있고, '권구성 짜박이손두부'는 신계리 본점과 천안역점에서 운영되고 있다.
 
'권구성 짜박이손두부'는 중앙시장의 두부장인인 ‘태초손두부’에서 한결같은 맛으로 공급받고 있으며 1인분에 5천원으로 푸짐하게 식사할 수 있다. 순대국밥 가격도 서민음식에 맞게 7천원에 공기밥 무한리필로 운영되고 있다.
 
비싸고 럭셔리한 먹거리가 넘쳐나고 있지만 매일 먹는 서민음식으로 순대국밥과 짜글이만한 게 없다. 무엇보다도 맛이 좋다.
 
아무리 싸도 맛이 없으면 손님은 오지 않는다. 서민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다가가서 성공하는 것이 나의 목표이다.
  

KakaoTalk_20191223_124158685.jpg

 
■ 제1호 초록우산 히어로 권구성
 
서민음식으로 돈을 모으기 시작하면서 어려운 이웃이 눈에 들어왔다.

특히 불우한 어린이들을 돕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이 있었는데, 친한 누나인 이지원 교수(한국청년유권자연맹 충남지부장)의 추천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알게 되었다.
 
2016년 6월부터 초록우산 산타릴레이 후원자로 참여하여 후원을 시작한 이후 직간접적으로 80여의 후원자를 추천함으로써 연간 약 이천구백팔십만원의 후원금을 유치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또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충남지역본부에서 진행하는 초록우산 산타릴레이 캠페인 활성화에 기여하였을 뿐만 아니라 매월 정기후원금 납부와 함께 각종 사회봉사 활동을 통하여 지역사회 복지증진에 기여하게 된 공적을 인정받아서 제1호 초록우산 히어로로 임명받았다.
 
이후 시간이 될 때마다 주변에 산타릴레이를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충남후원회 운영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도 소외된 아동에 대한 진심어린 마음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솔선수범하겠다.
 
■ 내가 생각하는 성공
 
새해에는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마음으로 가맹점 확대보다는 내실을 다지자는 목표로 움직이겠다. 농사도 해보고 싶고, 그 동안 못가 본 여행도 다니면서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 더불어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데도 정성을 쏟고 싶다.
 
나에게는 ‘정직'과 '정성'이라는 가장 훌륭한 식재료가 있다.

나는 주어진 현실에 순응하며 순수하고 정직하게 사는 것만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믿는다. 
 

KakaoTalk_20191223_124219775.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